‘크마’ 이준기와 범인 사이 인질극… ‘충격 엔딩’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tvN '크리미널 마인드' 방송 캡처

/ 사진제공=tvN ‘크리미널 마인드’ 방송 캡처

‘크리미널 마인드’ 인질극이 발생했다.

27일 방송된 ‘크리미널 마인드’에서는 연쇄 살인마 리퍼를 모방한 범죄가 일어났다. 이에 NCI 팀은 수사에 나섰고 리퍼를 추종하는 ‘유령 클럽’의 존재를 알게 됐다.

‘유령 클럽’에 온 글대로 살인 사건이 일어나자 NCI 팀은 그에 앞서 범인을 잡기 위해 잠복했다. 하지만 리퍼와 리퍼 모방 범죄자는 유령 IP를 통해 누군가 자신들을 엿보는 것을 알아챘다.

이에 범인은 김현준(이준기)과 하선우(문채원)의 눈을 피해 한 여성에게 다가갔다. 그리고 이를 알아챈 현준이 그를 쫓았다.

결국 범인은 현준의 앞에서 여자의 목에 칼을 댔다. 인질극이 발생한 것이다.

“칼 내려놔, 칼 내려놓고 이야기하자”라고 이야기하는 현준에게 범인은 “웃기지마. 움직이면 이 여자 죽는거야”라고 협박했다. 칼을 내려놓은 현준. 하지만 이어 여자의 비명소리가 들렸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