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 강호동X정국, 김남주♥김승우 집 방문…’깜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캡처

/사진=JTBC ‘한끼줍쇼’ 캡처

‘한끼줍쇼’가 우연히 배우 김남주-김승우의 집을 방문했다.

27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는 고난의 연속이었다. 삼성동 주택가에서 한끼에 도전하게 됐는데 대다수의 집이 저녁 식사를 일찍 마친 것. MC 이경규와 강호동, 게스트로 출연한 방탄소년단 진, 정국은 점차 지쳐갔다.

그러던 중 정국이 어느 집의 초인종을 눌렀다. “방탄소년단을 아시냐”고 묻자 집주인은 “안다”고 화답했다. 이어 강호동이 자신을 소개하자 집주인은 역시 “호동 씨를 잘 안다”며 웃었다.

심상치 않은 반응에 밥동무들은 집주인에게 누구인지를 물었다. 상냥한 목소리의 주인공은 다름 아닌 배우 김남주였다. 그는 “밖에 불빛이 지나가서 저게 뭔가 했는데 초인종이 울려서 놀랐다”며 “아이와 벌써 식사를 했다. 평소 ‘한끼줍쇼’를 많이 봐서 식사를 대접하고 싶었는데 아쉽다”고 거듭 사과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