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BTS 정국, 막내온탑 빛났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캡처

/사진=JTBC ‘한끼줍쇼’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막내온탑’을 증명했다.

27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게스트로 방탄소년단 진과 정국이 출연했다.

이날 MC 이경규, 강호동과 진, 정국은 삼성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주택가를 탐색하던 중 이경규는 “이제 곧 너희가 초인종을 누르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때 이경규의 말을 잘못 알아들은 진이 어느 집의 초인종을 눌러버렸다.

당황한 MC들은 “아직 아니다”고 말했고 진은 인터폰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다행히 초인종 소리에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아 모두가 안도했다.

이를 지켜보던 정국은 “나보다 나이를 다섯 살이나 먹었으면 빠릿빠릿하게 이해하라”고 일침을 가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경규는 정국에게 진을 형이라고 부르냐고 물었다. 진은 “존댓말은 하지만 때리기도 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그러면서 안무 연습을 하려고 하면 정국이 자신의 목덜미를 때린다고 폭로했다. 정국은 “때리기 좋게 부드럽게 생겼다”고 만족스러워했다. 진은 “방탄소년단 내에서 목덜미 때리는 것이 유행”이라고 거들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