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하지원, 가족 사고에 ‘충격’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방송 화면 캡쳐

/ 사진제공=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방송 화면 캡쳐

‘병원선’ 하지원이 충격에 빠졌다.

2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에서 은재(하지원)는 자신의 동생과 아버지가 공사장에서 사고를 당한 사실을 알게 됐다.

은재는 영은(왕지원)을 만났다. 영은은 은재에게 “서울의 대형 병원으로 옮겨 가라”고 제의했다. 하지만 은재는 이를 거절했다. 이에 영은이 “권혁(강민혁) 곁에 남고 싶어서 그런거냐, 정말 권혁을 좋아하냐”고 묻자 은재는 “맞아요. 하지만 내가 사랑에 관심이 없는 것을 다행으로 여겨야 할 거예요”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던졌다.

이 때 은재는 동생 우재(이민호)에게 걸려온 전화를 무시했다. 결국 우재의 전화를 받은 권혁. 이어 권혁은 다급하게 병원으로 향했다.

이후 은재는 마트에 들렸다 우연히 사고 뉴스를 접하게 됐다. 그리고 동생과 아버지의 이름을 보고는 바로 병원으로 달려갔다. 은재는 흰 천 앞에 서 있는 권혁을 보고 충격에 빠졌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