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 수지 죽는 꿈꿨다…운명 바꿀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캡처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캡처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과 수지는 운명을 바꿀 수 있을까?

27일 방송된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는 남홍주(수지)가 교통사고로 사람을 죽였다는 누명을 썼다.

남홍주는 자신이 낸 사고 때문에 엄마 윤문선(황영희)이 죽는다는 꿈을 꿨다. 꿈은 곧 사실이 됐다.

때는 밸런타인데이. 이유범(이상엽)이 운전하고 남홍주가 옆좌석에 탄 차가 눈길을 달리다 한우탁(정해인)을 쳤다. 한우탁은 그 자리에서 사망했고 그대로 의식을 잃은 남홍주는 열달 만에 깨어났다. 그 사이에 남홍주의 치료비와 사고 합의금을 마련하기 위해 밤낮없이 일하던 윤문선이 과로사로 사망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남홍주는 배신까지 당했다. 이유범이 자신이 운전한 사실을 숨기고 모든 죄를 남홍주에게 뒤집어씌운 것. 남홍주는 피의자 자격으로 검사 정재찬(이종석)에게 조사를 받았고, 현실에 좌절해 정재찬의 눈앞에서 높은 곳에서 뛰어내렸다.

이 내용은 다시 정재찬의 꿈에 나왔다. 꿈에서 깬 정재찬. 오늘 날짜가 밸런타인데이임을 확인했다. 버스 정류장에서 남홍주를 만났고, 남홍주가 이유범과 데이트를 한다는 것도 알게 됐다. 무엇인가 이상하다는 것을 깨달은 정재찬은 운명을 바꾸려 노력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