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유이와 같은 기억 공유 “힘든 시간 보상 받은 기분”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KBS2 '맨홀 - 이상한 나라의 필'/ 사진 = 방송 화면 캡쳐

KBS2 ‘맨홀 – 이상한 나라의 필’/ 사진 = 방송 화면 캡쳐

김재중과 유이가 마침내 같은 기억을 가지게 됐다. 27일 방송된 KBS2 ‘맨홀 – 이상한 날의 필’을 통해서다.

강수진(유이)은 봉필(김재중)과 한 차례 시간 여행을 겪은 후 “왜 너 말을 안 믿었을까. 재현씨(장미관) 위험하다고 했던 말”이라고 말했다.

봉필은 이에 “나는 맨홀을 타고 시간 여행을 하면서 그 사람이 나쁘다는 걸 여러 번 느꼈어”라고 답했다.

이어 강수진은 “(맨홀 때문에) 그동안 네가 힘들었다는 걸 알게 됐어”라고 말했고, 이에 봉필은 “별일이 다 있었어. 네가 나한테 좋아한다고 고백도 하고, 내가 혼수상태에 빠져 영혼이 된 채로 너와 이야기도 했어”라고 말했다.

또 봉필은 “저기 앞에 놓인 가건물에 불에 붙은 적이 있어”라며 “그 불구덩이 너가 있었다. 내가 널 구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강수진은 놀라며 “그런 짓을 왜 하냐. 그래봤자 ‘고맙다’는 말 한 마디 듣는 게 전부 아니냐”며 걱정스럽게 물었다.

봉필은 “내가 옛날부터 너한테 목숨 걸었잖아”라며 “진짜 답답한 게 뭔지 알아? 네가 아무 기억 못할 때야. 나한테 좋다고 하고는 다음 날 냉정하게 변한 네 모습을 볼 때면 정말 속상하더라. 우리 서로 좋아하는 마음 확인했는데 맨홀을 타면 없던 일이 되어서 정말 미치겠더라”고 밝혔다.

강수진은 미안한 기색을 숨기지 못하며 “너 내 원망 많이 했겠다. 그동안 나 때문에 힘들 게 해서 미안하다”고 말했고, 봉필은 “이젠 괜찮다. 이제 너랑 나랑 같은 기억을 공유하니 그 동안 힘든 시간 다 보상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