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이서원, 하지원에 고백 “웃으니까 더 예쁘네요”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방송 화면 캡쳐

/ 사진제공=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방송 화면 캡쳐

“예쁘다. 웃으니까 훨씬 더 예쁘네요”

‘병원선’ 이서원이 하지원에게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병원선’에서 송은재(하지원), 곽현(강민혁), 김재걸(이서원)은 힘을 합쳐 수술에 성공했다.

특히 재걸은 자신이 공부했던 한의학을 이용해 수술에 큰 도움을 줬다.

수술이 끝난 뒤 재걸은 은재를 찾아가 “이 원수 언젠간 꼭 갚아줄게요. 수고했어요”라며 맥주를 건넸다. 그리고는 은재의 손을 잡아 자신의 머리를 쓰다듬게 했다.

재걸은 “이제 송쌤 차례예요. 이제 ‘수고했어요. 김재걸 선생 덕분에 환자를 살렸네요’라고 말해줘야 되는거 아니냐”고 덧붙였다.

이어 은재는 한의학을 인정해달라는 재걸의 말에 “눈 앞에서 본 걸 부인하지 않겠어요. 하지만 인정도 할 수 없어요. 생각은 한번 해볼게요”라며 웃어보였다.

은재의 미소를 본 재걸은 “예쁘다. 웃으니까 훨씬 더 예쁘다”라며 은재를 당황케 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