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유이, 김재중과 시간 여행 “장미관이 뺑소니범”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KBS2 '맨홀 - 이상한 나라의 필'/ 사진 = 방송 화면 캡쳐

KBS2 ‘맨홀 – 이상한 나라의 필’/ 사진 = 방송 화면 캡쳐

유이가 장미관의 정체를 알게 됐다.

27일 방송된 KBS2 ‘맨홀 – 이상한 날의 필’에서 강수진(유이)은 봉필(김재중)과 함께 시간 여행을 하게 됐다.

봉필과 강수진과 함께 맞이하게 된 상황에 당황스러워 “우리가 시간여행을 했어”라며 “원래는 나 혼자 하는데 이번엔 어쩌다 너랑 같이 타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 너가 얼마나 당혹스러울지 잘 알아. 나도 처음에 너만큼 혼란스러웠으니까”라며 “그나저나 박재현(장미관)이 뺑소니범이라니 기가 막힌다. 그러면서 뻔뻔하게 네 옆에 있다니”라고 말했다.

강수진은 “네 말이 맞다. 묻지마 폭행 범인. 재현씨였다”라며 “뉴스에 나온 모자, 마스크, 옷들을 재현씨 차 트렁크에서 발견했어. 그거 보고 알았어. 재현씨가 범인이라는 거 그래서 너한테 전화한 거야. 너 도움이 필요할 거 같아서”라고 설명했다.

이어 봉필은 “그럼 이제 어떻게 할까? 경찰에 바로 박재현씨 신고할까?”라고 물었고, 강수진은 “일단 좀 생각을 하고 싶어. 당혹스럽다”고 답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