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영 “살 쪄도 스트레스 NO! 긍정 마인드가 아름다움 비결” (인터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한채영 인터뷰,이웃집 스타

영화 ‘이웃집 스타’에서 열연한 배우 한채영이 21일 오후 서울삼청동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만났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화려한 톱스타’ ‘도도한 이미지’ ‘한국의 바비인형’. 이전까지의 한채영을 설명해주는 말들이다. 하지만 영화 ‘이웃집 스타'(김성욱)의 한채영은 화려한 톱스타보다는 옆집 언니 같다. 도도한 이미지는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허당 매력을 뽐낸다. 외모만큼은 아직도 한국의 바비인형이라 불릴만 하지만 누구보다 친근하고 인간적인 매력을 장착하고 돌아온 한채영을 만났다.

10. ‘이웃집 스타’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는?
한채영: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즐겁고 유쾌한 영화라는 느낌이 왔다. 내가 좋아하는 장르기도 하고 한혜미라는 인물이 오랫동안 해보지 못 했던 성격의 캐릭터라 끌렸다. 해맑고 쾌활한 캐릭터를 연기하는 모습을 다시 한 번 보여주고 싶었다.

10. 아이를 가진 엄마로서 한혜미 캐릭터에 공감이 많이 됐을 것 같은데?
한채영: 연예인 직업을 가진 엄마가 아니더라도 워킹맘이면 누구든 공감할 만한 캐릭터다. 나도 아이와 항상 같이 있어 주고 싶지만 그렇지 못할 때가 많아서 미안한 마음이 크다. 그래서 혜미의 대사들이 마음에 더 와닿았고 실제로 연기를 할 때도 감정이입이 많이 됐다.

10. 흥행에 대한 부담은?
한채영: 잘 되면 물론 좋겠지만 흥행은 아무도 모르는 일이다. 일단 나는 ‘이웃집 스타’가 보기 드문 여성 투톱 영화라는 점에 만족한다. 영화에 출연할 수 있어 운이 좋았다. 굉장히 좋은 기회였다고 생각한다.

10. KBS2 예능 프로그램 ‘언니들의 슬램덩크2′(이하 ‘언슬2’)로 친숙한 이미지를 쌓은 후라 코믹한 모습이 어색하지 않았다.
한채영: 사실 ‘이웃집 스타’는 ‘언슬2’ 출연 전에 찍었기 때문에 ‘언슬2’의 연장선이라고 하기는 힘들다. 하지만 예능을 통해 허당끼 있는 친근한 모습을 먼저 보여드려서 관객이 영화 속 내 모습을 받아들이는 데 어느 정도 도움이 된 것 같다.

10. ‘언슬2’ 전까지는 신비로운 이미지를 위해 허당 이미지를 숨겼나?
한채영: 숨겼다기 보다는 그런 모습을 보여줄 기회가 없었다. 예능을 하기 전에는 작품 속 캐릭터로 보일 수밖에 없다. 그리고 종종 인터뷰를 하더라도 내 모습을 다 보여줄 수는 없다. ‘언슬2’의 경우에는 4개월 동안 꾸준히 방송됐기 때문에 내 실제 모습이 많이 담길 수 있었다.

한채영 인터뷰,이웃집 스타

지난 21일 개봉한 영화 ‘이웃집 스타’에서 톱스타 한혜미 역을 맡아 열연한 한채영. 그는 “‘바비인형’이란 별명은 항상 감사하다”고 말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10. 결혼 후에도 꾸준히 ‘한국의 바비인형’이라 불리고 있는데.
한채영: 감사하다. 요즘 바비인형이라고 불릴 만한 후배들이 얼마나 많은가? (윤)보라도 그렇고 (전)소미도 너무 예쁘다. 다들 인형 같이 생겼다. 특히 보라를 볼 때는 거울을 보는 듯한 느낌도 든다. (웃음) 이렇게 예쁜 후배들이 계속 나오고 있는데 나에게 아직까지 ‘바비인형’이라는 수식어를 붙여주셔서 항상 감사하게 생각한다.

10. 아름다움의 유지 비결은?
한채영: 긍정적인 마인드가 비결이다. 평소에 스트레스 받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내가 스트레스 받는다고 해서 해결되지 않을 문제는 그냥 넘긴다. 지금 이 순간을 즐기고 내가 하고 싶어하는 일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게 생각한다.

10. 자기관리에도 철저한가?
한채영: 예전에는 자기관리를 굉장히 열심히 했다. 하지만 지금은 ‘완벽한 몸매를 만들겠다’는 생각보다는 꾸준히 운동을 하려고 노력한다. 살이 쪄도 더 이상 스트레스 받지 않는다. 조금 부어도 ‘동그랗고 귀엽게 나오겠지’ 하고 넘긴다. (웃음) 어릴 때는 ‘예뻐야 한다’ ‘완벽해야 한다’는 생각이 강했는데 나이가 들면서 마음가짐이 많이 달라졌다.

10. 비교적 이른 나이인 27살에 결혼한 것에 대한 아쉬움이 남지는 않나?
한채영: 후회하면 뭐 하겠나? (웃음) 물론 ‘어렸을 때 조금 더 놀걸’ 하는 아쉬움은 있다. 하지만 결혼해서 좋은 점이 더 많다. 일단 남편이 칭찬을 많이 해주는 스타일이다. ‘나 어때?’라고 물으면 항상 ‘너무 좋아!’라고 답해준다. 칭찬을 많이 해줘서 더 긍정적인 삶을 살 수 있게 해준다. 남편을 통해 자신감을 많이 얻는다. 또 아들이 태어나고 이전보다 훨씬 더 큰 행복을 느끼면서 살고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