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이준혁, 배우 꿈꿨던 아내 위해 ‘일일 매니저’ 변신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채널A '아빠본색'의 방송 스탈 사진

사진=채널A ‘아빠본색’의 방송 스틸 사진

배우 이준혁이 27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빠본색’에서 배우를 꿈꿨던 아내 정지안 씨를 위해 남다른 외조를 보여준다.

‘아빠본색’ 측에 따르면 이준혁은 아내의 매니저를 자청, 단편 영화의 배역을 물색했다. 정지안 씨는 갑작스러운 제안에 당황하며 “의견도 안 묻고 한다고 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나무랐으나 이내 대본을 쥐고 정독하며 연기 연습을 시작했다고 한다.

 

이준혁은 또 ‘배우 정지안’의 매니저로 촬영장 곳곳을 누비며 인사를 건네고 아내의 긴장도 풀어줬다.

영화 촬영을 지켜보던 MC와 출연자들은 숨겨둔 정지안 씨의 연기 실력에 놀랐다고 한다. ‘아빠본색’ 관계자는 “문희준은 ‘소름 끼쳤다. 팬클럽 가입하겠다’고 흥분했고, 김구라는 ‘완전 메소드’라며 감탄했다”고 귀띔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