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의 사랑’ 최대철, 최시원 조력자로 나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변혁의 사랑' 최대철 / 사진제공=t

‘변혁의 사랑’ 최대철 / 사진제공=tvN

배우 최대철이 tvN 새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의 첫 촬영에 돌입했다.

최대철의 소속사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는 27일 최대철의 ‘변혁의 사랑’ 첫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심각한 얼굴로 대화를 나누고 있는 최대철의 모습이 담겨있다. 매섭고 날카로운 눈빛으로 뿜어내는 카리스마를 통해 최대철이 선사할 강렬한 연기를 기대하게 만든다.

‘변혁의 사랑’은 백수로 신분 하락한 재벌3세 변혁(최시원)과 고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이어나가는 사람들을 일컫는 말) 백준(강소라), 신분 상승을 꿈꾸는 엘리트 권제훈(공명)의 세 청춘이 세상을 바꿔나가는 코믹 드라마다.

최대철은 극중 전직 여의도 금융맨 이태경 역으로 열연을 펼친다. 이태경은 ‘개룡남(개천에서 용 된 남성)’의 전형인으로 금수저를 제치고 엘리트로 살아남기 위해 남들이 연애할 때 자격증 따고이 남들이 결혼할 때 실적을 쌓은 워커홀릭 캐릭터다.

이태경은 자신의 젊음을 회사에 몸 바쳤지만 마흔을 코앞에 두고 희망퇴직의 타켓이 되고 결국 일자리를 잃은 후 밑바닥으로 내려오고 말았다. 이후 우연히 만난 변혁을 비롯한 백준, 권제훈 주인공 3인방의 조력자로 활약하며 드라마의 중심을 잡고 이끌어갈 예정이다.

이처럼 최대철은 주역들의 든든한 조력자로서 묵직하고 강인한 카리스마와 연기력으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채울 것으로 기대된다.

출연작 합계 시청률이 300%에 육박하는 기록을 세우며 ‘시청률의 요정’으로 불리고 있는 최대철은 ‘변혁의 사랑’ 외에도 드라마 ‘멜로홀릭’,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가제)’, 예능 프로그램 ‘남편 갱생 프로젝트 – 가두리’에 출연하는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며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변혁의 사랑’은 신드롬을 불러일으키며 큰 사랑을 받은 ‘또 오해영’의 송현욱 연출과 ‘욱씨남정기’를 통해 공감과 사이다를 유발하는 통통 튀는 필력을 인정받은 주현 작가가 의기투합해 다시 한 번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극하는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명불허전’ 후속으로 오는 10월 14일 토요일 오후 9시 처음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