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리뷰] ‘남한산성’, 삶과 죽음에 대한 물음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남한산성' 포스터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남한산성’ 포스터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어떤 삶과 죽음을 택할 것인가. 영화 ‘남한산성’의 김상헌(김윤석)과 최명길(이병헌)은 이를 두고 철저하게 대립한다. 죽는 한이 있어도 대의를 지킬 것인지, 수치스럽더라도 목숨을 지켜서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 갈 것인지… 한 치의 양보도 없다.  영화는 관객에게도 같은 물음을 던진다. 어떤 삶을 살 것인가.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의 병자호란을 다룬 영화다.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에서 조선의 운명이 걸린 47일 간의 치열했던 이야기를 그렸다. 김훈의 동명 소설을 영화화했다. ‘수상한 그녀’ ‘도가니’ 등을 연출한 황동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남한산성’은 담백하고 묵직하다. 황 감독은 철저한 고증을 토대로 역사를 묘사했다. 그 흔한 신파도 담지 않았다. 담백하고 군더더기 없이 그렸다. 일례로 인조가 3배 9고두례로 머리에 피를 흘렸다는 야사도 따르지 않았다. 오로지 인물들의 감정과 표정에 초점을 맞춰 관객이 그 상황에 몰입할 수 있게 만들었다.

또 하나 주목할 것은 첨예하게 대립하는 김상헌(김윤석)과 최명길(이병헌)을 선과 악으로 표현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엎치락뒤치락 하며 두 사람을 평등하게 나열한다. 보는 내내 관객들은 두 사람의 의견을 오가며 수긍하게 될 것이다. 그 누구도 정답은 아닌 것이다.

‘남한산성’과 인조는 우리에게 치욕스러우면서도 가슴 아픈 역사다. 하지만 영화는 남한산성을 치욕스러운 역사가 아니라 조선을 지키기 위한 많은 이들의 노력을 담았다. 47일 동안 조선을 치열하게 지키려고 했던 두 충신 김상헌(김윤석)과 최명길(이병헌). 대장장이 서날쇠(고수), 수어사 이시백(박희순) 등 실제 인물들의 각기 다른 노력을 담았다. 인조(박해일) 역시 많은 신하들의 이야기를 듣고 나름의 노력을 한 인물로 표현했다. 이도 저도 할 수 없는 인조의 인간적인 모습도 드러난다. 하지만 왕으로서의 강단 없는 모습은 나약하기 그지없다. 이처럼 ‘남한산성’은 지금껏 우리가 알지 못한 역사적 사실을 묘사했다.

‘남한산성’이 완성도 높게 만들어진 데는 배우들의 열연이 한몫했다.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박희순, 고수 등 충무로에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총집합했다. 특히 한 영화에서 보기 힘든 연기파배우들의 조합은 영화를 선택할 충분한 이유기도 하다.

영화 '남한산성'에서 최명길 역을 맡은 이병헌과 김상헌 역을 김윤석./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남한산성’에서 최명길 역을 맡은 이병헌과 김상헌 역의 김윤석./사진=CJ엔터테인먼트

이 가운데 청과 맞서 싸워 대의를 지키고자 하는 예조판서 김상헌 역의 김윤석과 치욕을 감수하여 후일을 도모하고자 하는 이조판서 최명길 역을 맡은 이병헌의 연기 대결을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시종일관 담담한 이병헌과 감정의 변화를 많이 겪는 김윤석의 연기는 영화 속 관전 포인트다.

‘남한산성’을 보면 380년 전 당시 모습은 현재 우리 모습과도 꽤 닮아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백성은 나라가 청과 전쟁을 하든 화해를 하든 신경 쓰지 않는다. 그들에게 제일 중요한 것은 ‘먹고 사는’ 문제다. 탁상공론을 하는 양반들과 달리 백성에게는 자신들이 맞닿은 현실이 문제인 것이다. 이런 장면은 지금 우리의 모습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걸 알 수 있다.

황 감독은 앞서 “‘남한산성’은 신기하게도 지금의 우리와 많이 닮아있다. 관객들이 영화를 통해 우리의 모습을 한 번 되돌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남한산성’은 몰랐던 역사적 사실과 함께 인생에 대한 물음표를 묵직하게 던진다.

‘남한산성’은 10월3일 개봉한다. 15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139분.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