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스맨2’ 감독 “콜린 퍼스 없는 킹스맨, 생각해본 적 없어”(인터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코리아

영화 ‘킹스맨:골든 서클’의 매튜 본 감독. /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코리아

 

27일 개봉한 영화 ‘킹스맨:골든 서클’의 매튜 본 감독이 이 영화의 한국 개봉 소감부터 작품 속 여성비하 논란, 시즌3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어떤 이야기든 피하지 않고 막힘없이 설명한 매튜 본 감독은 시즌2에 대해 “100% 만족한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개봉을 하루 앞둔 지난 26일 서울 역삼동 아세아타워의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상영실에서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매튜본 감독과 만났다.

‘킹스맨: 골든 서클’은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다. 비밀리에 세상을 지키는 영국 스파이 조직 킹스맨이 국제적 범죄조직 골든 서클에 의해 본부가 폭파된 후 미국으로 건너가 형제 스파이 조직 스테이츠맨과 함께 골든 서클의 계획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렸다.  2015년 개봉한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는 국내에서 6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10. ‘킹스맨2’ 한국 개봉 소감은?
매튜 본: 불안하지만 흥분된다.

10. ‘킹스맨2’에 대한 반응이 호불호로 나뉘는데.
매튜 본: 나는 100% 만족한다. 의견이 나뉜다는 것에 좋게 생각한다. 첫 번째 시즌을 좋아한다면 두 번째 시즌도 좋아할 거다. 하지만 첫 번째 시즌을 싫어했다면 싫어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10. 속편을 제작하지 않는 감독으로 유명한데 ‘킹스맨2’를 제작한 의미는?
매튜 본: ‘킹스맨’ 시리즈는 제가 정말 좋아한다. 다른 누군가가 감독을 맡아서 제작한다는 것은 생각해 보지 않았다. 함께 한 배우들도 사랑하고 또 새로운 아이디어와 이야기를 전달하고 싶었다. ‘속편을 만들지 않겠다’라는 원칙은 없다.

10. ‘킹스맨2’에서 여성 비하 논란이 일고 있다. 성적인 코드를 통해 작전을 수행하는 모습 때문인데 어떤 의도였나?

매튜 본: 나도 그 부분이 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사람들 역시 그 장면에 대해 걱정을 많이 했고 우려를 표하는 것에 흥미롭게 생각한다. 하지만 작전 수행 장면 바로 전 장면에서는 여자가 우위를 점하는데 이것에 대해서는 사람들이 문제 삼지 않는다. 하지만 작전 수행 장면에서 이야기를 하고 반론을 제기하는 모습을 보고 재밌다라는 생각이 든다.

10. 해리(콜린 퍼스)의 재등장은 어떻게 생각하게 됐나?
매튜 본 : 스토리텔링의 장점은 어떤 이야기든지 풀어나갈 수 있다는 것이다. 해리가 없는 ‘킹스맨’을 생각했을 때 가슴이 너무 아팠다. 또 콜린 퍼스와 다시 일하고 싶었다. 관객들 역시 해리가 없는 ‘킹스맨’보다 있는 ‘킹스맨’을 원할 거라 생각해서 재등장시켰다.

10. 채닝 테이텀이 새롭게 합류했는데 분량이 작았다. 시즌 3를 생각한 건가?
매튜 본 : 그렇다.

 

/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코리아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의 한 장면./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코리아

10. ‘킹스맨2’의 OST 에 신경을 많이 썼다던데. 

매튜 본: 어렸을 적 나는 뮤지션이 되고 싶었다. 음악은 나에게 첫사랑과도 같다. 영화를 위해서 자체적으로 음악을 작곡하는 것도 좋아한다. 기존에 있는 트랙이라면 그 장면에 딱 떨어지는 곡을 선택하는 작업을 좋아한다. 취미 중의 하나다. 이 과정은 내게 큰 행복감을 준다.

10. 가수 엘튼 존은 어떻게 캐스팅 했나?
매튜 본: ‘킹스맨1’에서 캐스팅 제안을 했으나 거절당했다. 이후 엘튼 존이 ‘킹스맨1’을 보고 나서 출연하지 않은 것을 후회했다고 하더라. 그래서 시즌2에 출연하게 됐다. 엘튼 존과 함께 해서 좋았다. 또 이전과는 다른 새로운 걸 보여주면 큰 화제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

10. 원래는 3시간40분짜리 영화인데  2시간 20분으로 압축해서 개봉했다. 감독판을 개봉할 생각은?
매튜 본: 감독판에 대해서는 모르겠다. 시간이 지나봐야 알 것 같다. 그래서 ‘아마도’가 답일 것 같다. 원래는 내가 좋아하는 신이 정말 많았다. 빠지게 된 신들을 보면 멀린(마크 스트롱)과 진저(할리 베리)의 러브라인, 포피(줄리안 무어)와 해리(콜린 퍼스)가 다시 훈련을 받는 장면 등이 있다. 편집이 돼서 아쉽긴 하다.

10. ‘킹스맨2’ 스핀오프도 구상하고 있다고?
매튜 본 : ‘킹스맨2’가 나온 이후에도 팬들이 더 많은 것을 원한다고 하면 그 때 가서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고 생각한다. 역대 시리즈 영화를 살펴보면 사람들이 너무 욕심을 부리는 경우가 있다. 그러면 남아있는 이야기가 없다. 3편이 나오면 그 이후에 다음 계획들을 구상할 것이다.

10. 한국 관객들에게 한 마디 한다면?
매튜 본: 다른 국가에서는 한국처럼 인터뷰를 가지거나 방문한 적이 없다. 앞서 내한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만 발을 다치는 바람에 올 수 없었다. 콜린 퍼스와 태런 에저튼이 모두 ‘좋은 기회를 놓쳤다’고 했다. 아쉬운 마음이 크다. 한국에 감사한 마음이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