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빌보드 핫100 진입’ 방탄소년단 “목표가 점점 커져요”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방탄소년단,기자간담회

그룹 방탄소년단/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전 세계 아미(팬클럽)에게 영광을 돌립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새 앨범 “러브 유어셀프 承 ‘허'(LOVE YOURSELF 承 ‘Her’)”으로 미국 빌보드 메인차트인‘핫 100’에 처음으로 진입하고 ‘빌보드 200’에서 7위에 오르는 등 호성적을 거뒀다. 방탄소년단은 27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소감을 밝히고 앞으로의 활약을 예고했다.

그동안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핫 100’ 진입을 꾸준히 목표로 삼아왔다. 리더 랩몬스터는 “아티스트로서 가장 대단한 영광이고, 또 한국어로 된 노래라 너무 뿌듯하고 감명 깊다. 가장 기억에 남는 날 중 하나가 될 것”이라며 “이런 영광을 선물해주신 전 세계 모든 아미들께 이 영광을 돌리고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 Love yourself, love myself”라고 말했다.

제이홉은 “꿈인지 생시인지 잘 모르겠다. 어렸을 때부터 보고 자랐던 차트라서 그 유명한 차트에 우리 이름이 들어간 게 믿기지가 않는다. 이번 방탄소년단의 앨범을 듣고 좋아해 주시는 많은 팬분들과 많은 대중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좋은 성적 거둔 만큼 더 좋은 음악 보여드리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일단 믿기지 않는다”고 운을 뗀 막내 정국은 “목표가 더 커지는 것 같다. 목표가 커질 수 있다는 것도 너무 영광스럽고 팬들에 항상 고맙다”며 방탄소년단의 새로운 꿈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음악 전문매체 빌보드에 소개된 그룹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메인차트인 ‘핫100’ ‘빌보드200’에 동시 진입했다 /사진=빌보드 화면

맏형 진은 “모두 아미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팬들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면서 “음악을 만들어도 들어주는 사람이 있어야 올라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항상 아미 여러분들께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뷔는 “그동안 주위에서 목표가 무엇이냐고 물어보면 안될 줄 알면서도 그냥 빌보드 ‘핫’100’ 차트에 들어가고 싶다고 했었는데, 이렇게 ‘핫 100’에 진입할 수 있어 정말 영광”이라고, 슈가는 “매우 감개무량하다. 기대하지 않았던 성적이라 더 놀랍고 신기하다. 어릴 적 꿈만 꾸던 일을 현실로 만들어주신 팬분들께 감사하다. 사랑한다”고 말했다.

지민은 “너무 예상치 못한 결과가 나와서 소름이 돋을 정도로 놀랐다. 게다가 ‘핫 100’ 차트는 정말 아무나 들어갈 수 있는게 아니라는 걸 알고 있어서 더 충격적이었다. 빌보드 소식을 듣고는 역시 아미 여러분들이 가장 많이 생각났다. 우리에게 정말 큰 선물을 주셨고, 앞으로 그 선물에 보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8일 발매한 “러브 유어셀프 承 ‘허'”를 통해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차트인 ‘핫 100′(85위)과 ‘빌보드 200′(7위)에 동시 진입하는 쾌거를 이뤘다. 뿐만 아니라 영국(UK) 앨범차트 14위, 싱글차트 90위 등 연일 전 세계적인 기록을 세우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