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윤호, 짧지만 강렬했다…’꽃길 예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지윤호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배우 지윤호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배우 지윤호가 지난 26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에서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앞으로의 활약이 더 기대되는 배우로 떠올랐다.

지윤호는 ‘아르곤’에서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의 소유자 오승용 역을 맡았다. 불평과 불만을 입에 달고 살지만 팀에 대한 애정이 넘치는 인물로, 백진(김주혁)을 믿고 따랐다.

또 취재할 때만큼은 누구보다 진지한 표정과 자세로 반전 매력을 제대로 보여줬다. 시청자들은 그를 향해 “귀여운 말투와 표정으로 배역의 특징을 잘 살렸다”고 칭찬했다.

지윤호는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를 통해 “작품을 할 때마다 많이 배우고 또 좌절한다. ‘아르곤’을 통해서는 자기 성찰을 많이 했다. 많은 선배님들과 연기하면서 인생 공부를 했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