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윤현민, 티저 촬영 비하인드 공개…”정의로운 검사”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KBS2 새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에 출연하는 배우 윤현민의 티저 촬영 비하인드 컷

사진=KBS2 새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에 출연하는 배우 윤현민의 티저 촬영 비하인드 컷

KBS2 새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에 출연하는 배우 윤현민의 티저 촬영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마녀의 법정’은 지난 26일 첫 티저 영상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영상 속 정려원과 윤현민은 분노와 슬픔의 눈물을 보여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27일 윤현민의 소속사는 티저 영상의 비하인드 사진을 서보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촬영에 깊게 몰입하고 있는 윤현민의 모습이 보인다. 추악한 여성아동 성범죄 사건 앞에 휘몰아치는 감정을 표현하는 윤현민의 표정연기가 눈길을 끈다.

현장 관계자는 “윤현민이 분주한 현장 상황 속에서도 흐트러짐 없이 감정을 잡고 촬영에 임했다”며 “컷마다 꼼꼼히 모니터 하며 열정적인 자세를 보였다. 그런 노력 덕분에 티저 영상 만으로도 작품에 대한 공감과 신뢰를 이끌어 낼 수 있었다”고 칭찬했다.

윤현민은 극 중 정신과 의사에서 검사의 길을 택한 여진욱 역을 맡는다. 진욱은 지적인 매력과 열정을 지녔지만 융통성 없는 햇병아리 검사로, 흥미로운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했다.

‘마녀의 법정’은 ‘란제리 소녀시대’ 후속으로 10월 9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