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시대2’ 한예리·안우연, 포기를 받아들이는 법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청춘시대2' 한예리, 안우연 / 사진제공=JTBC 방송화면

청춘시대2′ 한예리, 안우연 / 사진제공=JTBC 방송화면

배우 한예리, 안우연이 포기를 받아들이는 청춘을 그리며 공감을 이끌었다.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에서 힘든 삶의 무게 때문에 많은 것을 포기하며 평범한 회사원이 된 윤진명(한예리)과 전속 계약 해지 서류에 사인, 9년간 노력해온 꿈을 포기하게 된 헤임달(안우연). 단 한 번의 기회가 주어지지 않아 결국 노력해온 것들을 포기하게 된 두 인물의 이야기에 안방극장도 울었다.

한 달에 고정 아르바이트를 세 개나 해도 학자금 대출을 갚고 각종 생활비를 내고 나면 남는 게 없었던 진명. 스물여덟 청춘이 감당하기 힘든 현실에 진명은 예쁜 옷이나 구두는 물론 연애마저 포기하려 했지만, 살아남겠다는 각오로 속마음을 감춘 채 달려왔다. ‘학업성적이 우수하고 예체능에도 재능이 있던’ 초등학생 진명은 그렇게 수많은 것을 포기하며 세상에서 살아남았다.

반면 조금만 더 노력하면 기적이 찾아올 것이라 믿었던 헤임달은 꿈을 쉽게 포기하지 못했다. 그 누가 9년간 간절하게 바라왔던 꿈을 한순간에 포기할 수 있을까. 게다가 ‘가족’이라던 회사는 위로는커녕 해지 계약서에 사인을 받기 위해 급급할 뿐이었다. 헤임달이 홀로 계약 해지를 인정하지 못한 채 1인 시위를 하고 불같이 화도 내보며 현실을 부정해 온 이유였다.

하지만 할 수 있는 걸 다 해도 바뀌지 않는 현실에 결국, 해지 계약서에 사인을 한 헤임달. 그리고 그가 떠난 후 서럽게 눈물을 흘린 진명. 어쩌면 평범한 회사원이 되기까지 많은 걸 포기해 온 진명은 헤임달에게서 자신의 모습을 본 건 아니었을까. 어른이 되면 뭐든지 다 해낼 줄 알았던 청춘이 포기를 받아들이며 “나도 특별할거라 생각했는데 어느새 포기하며 살고 있더라”고 울며 뱉은 말이 마음을 울렸다.

꿈을 포기한 헤임달은 과연 어떤 삶을 살게 될까. 종영까지 4회만을 남겨놓은 ‘청춘시대2’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