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김광석 아내’ 서해순 “‘뉴스룸’ 인터뷰 아쉬워… 딸 사망 10주기 행사 열 것”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쳐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쳐

고(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 씨가 딸 서연 양의 사망 소식을 시댁은 물론, 친정, 변호사에게도 알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딸의 사망 10주기 관련 행사를 열겠다고 말했다.

서 씨는 27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김현정 앵커와 전화 인터뷰를 가졌다.

서 씨는 지난 25일 ‘뉴스룸’에 출연했다. 이에 대해 그는 “연예인도 아니고 오랜만에 나간 방송이라 답변을 잘 못한 것 같아 아쉽다”고 털어놨다.

이어 영화 ‘김광석’을 연출해 고인의 사망에 얽힌 의혹을 수면 위로 끌어올린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에 대해 “내가 잠적했다, 도피했다고 하던데 그런 적이 없다. 연락도 받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또 딸 서연 양의 죽음을 알리지 않은 데 대해서는 딸의 장애를 이유로 들며 “(딸의) 친가 쪽뿐만 아니고 우리 엄마에게도 알리지 않았다. 변호사에게도 경황이 없어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알려졌으니 친구를 불러 (서연의) 10주기 행사를 해주려고 한다”고 알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