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그룹 바이칼 “도까·케이빈·데이, ‘프듀2’ 출신… 소중한 경험”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그룹 바이칼 중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했던 멤버 도까, 케이빈, 데이 / 사진제공=바이칼엔터테인먼트

그룹 바이칼 중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했던 멤버 도까, 케이빈, 데이 / 사진제공=바이칼엔터테인먼트

신인그룹 바이칼의 멤버 도까, 케이빈, 데이가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했던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바이클은 최근 데뷔와 함께 러시아 이르쿠츠크시 공식 홍보대사로 위촉돼 가요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신예다.

그 중 도까, 케이빈, 데이는 ‘프로듀스101’ 시즌2에 참가한 이력이 있다. 리더 도까는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도 경연 팀의 리더였다”며 “당시 팀원들이 춤을 아예 못 춰서 안무를 직접 가르치며 리더로서 역할을 다 하려 노력했다. 그때의 경험이 바이칼로 데뷔할 때 소중한 발판이 됐다”고 밝혔다.

케이빈은 “당시에는 크게 주목받진 못했지만 보이그룹으로 활동하는 것을 늘 꿈꿨다”면서 바이칼로 데뷔한 뒤 “하루하루가 너무 즐겁고 행복하다”고 기뻐했다. 데이 역시 “데뷔한 지금이 실감 나지 않는다. 내일도 연습실로 출근해야 할 것만 같다”고 남다른 소회를 털어놨다.

바이칼은 러시아 시베리아 남동쪽에 있는 ‘바이칼 호수’에서 영감을 얻은 이름으로, ‘세상을 담아낼 수 있을 만큼 깊고 큰 아이돌이 되겠다’는 포부와 함께 ‘팬들의 마음에 호수처럼 스며들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바이칼은 데뷔곡 ‘히컵(Hiccup)’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오늘(27일) MBC MUSIC, MBC every1 ‘쇼! 챔피언’을 비롯해 오는 28일 Mnet ‘엠카운트다운’, 29일 KBS2 ‘뮤직뱅크’ 등 음악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