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침묵’ 감독·배우들, 이구동성으로 ‘기승전 최민식’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침묵,제작보고회

정지우 감독(왼쪽부터), 배우 최민식, 박신혜, 류준열, 이하늬, 박해준, 이수경, 조한철이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침묵’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장르가 최민식” “어떤 공을 던져도 다 받는 포수” “함께하는 매 순간이 감동”

영화 ‘침묵'(감독 정지우)의 연출을 맡은 정지우 감독을 비롯한 출연 배우들이 입을 모아 배우 최민식에 대한 신뢰를 표했다. 27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침묵’ 제작보고회에서다.

‘침묵’은 약혼녀가 살해 당하고 그 용의자로 자신의 딸이 지목되자 딸을 무죄로 만들기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사건을 쫓는 남자 임태산(최민식)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정 감독은 “우리 사회에서는 경제적으로 큰 성공을 거두면 모든 걸 가졌다고 이야기한다. ‘침묵에는 그렇게 믿어왔던 한 남자가 살아보니 사실은 그 인생에 큰 구멍이 있다는 걸 뒤늦게 깨닫고 그 구멍을 메워보려고 안간힘을 쓰는 과정이 담겼다”라고 설명했다.

영화 ‘해피엔드’ 이후 정지우 감독과 18년 만에 재회한 최민식은 “18년이라는 세월이 느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도 작품도 많이 깊어졌다는 걸 느꼈다. 배우는 감독이 연출 및 작품에 대한 확고한 생각과 주제의식을 가지고 있을 때 믿고 의지하면서 따라가게 된다. 오랜만에 함께 작품을 하게 돼 영광이었다”고 덧붙였다.

최민식,침묵,제작보고회

배우 최민식이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침묵’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을 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극 중 신념 있는 변호사 최희정 역을 맡은 박신혜는 “이전과는 조금 다른, 낯선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희정이 영화에서 가장 감정 변화가 많은 인물이다. 그래서 희정이 영화에서 진실을 찾아가는 모습을 그릴 때 어떻게 진솔하게 보일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감독님이 디테일한 부분을 잘 잡아주셨다”고 말했다.

배우 최민식과 함께 호흡을 맞춘 데 대해 박신혜는 “현장 전체를 감싸 안고 계신다는 느낌을 받았다”라며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매 순간이 감동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이하늬는 “현장에서 내가 뭘 해도 다 받아주시고 따뜻하게 감싸주셨다. 마치 ‘어떤 공을 던져도 다 받는 포수’ 같았다”고 표현했다.

이에 최민식은 “후배들과 호흡을 맞추면서 이들이 하는 걸 따라가기만 하면 됐다. 입바른 소리가 아니라 배우들끼리 호흡이 너무 좋았고 나는 거기에 몸을 싣기만 했다. 물결을 타고 다 함께 항해를 한 듯한 느낌”이라고 화답했다.

‘침묵’은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