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뽕수”…조병규, ‘란제리 소녀시대’서 존재감 과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조병규 /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조병규 /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신인배우 조병규가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존재감을 과시 중이다.

조병규는 극에서 정희(보나)의 쌍둥이 오빠이자, 공부보다는 놀기 좋아하는 봉수 역을 맡았다. 그는 정희와 동문(서영주)의 오작교 역할부터 혜주(채서진)를 좋아하는 마음을 가감 없이 표현하는 고등학생까지 다양한 모습을 완벽하게 연기해 호평을 받고 있다.

조병규는 2015년 KBS ‘후아유-학교 2015’로 데뷔해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신인배우다. 출연 당시 톡톡 튀는 연기력으로 교실에 하나쯤은 있을 법한 캐릭터를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이후 관계자들의 주목을 받기 시작하며 ‘뷰티플 마인드’ ‘The K2’ ‘7일의 왕비’ 등에 출연하며 신입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소속사는 “조병규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보여준 캐릭터뿐만 아니라 무궁무진한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는 배우다. 그는 자신만의 독특한 색깔을 가지고 있는 배우로 다양한 분야에서 각종 러브콜을 받고 있다. 앞으로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배우로서 성장하는 그의 모습을 기대 부탁드린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