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방탄소년단, 삼성동 높은 벽 넘을 수 있을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한끼줍쇼'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JTBC

JTBC ‘한끼줍쇼’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JTBC

JTBC 식큐멘터리 ‘한끼줍쇼’에 방탄소년단의 정국과 진이 밥동무로 출연해 삼성동에서 한끼에 도전한다.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삼성동은 배우 송혜교, 전지현 등 톱스타들이 많이 사는 동네로 유명하다. 동네 탐색에 앞서 부동산으로 향한 이경규와 강호동, 밥동무 정국과 진은 동네 파악부터 나섰다. 하지만 톱스타와 CEO가 대거 거주한다는 삼성동의 높은 벽에 시작 전부터 만만치 않은 도전이 예고됐다.

고급주택들로 즐비한 삼성동 주택가에 들어선 규동형제와 방탄소년단은 딴 세상처럼 조용한 분위기에 더욱 불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탐색 끝에 첫 벨 도전에 나선 방탄소년단 진과 정국은 떨리는 마음으로 벨을 눌러 자신들의 인지도 확인부터 들어갔다. 최고의 아이돌이지만 방탄소년단 역시 여느 밥동무들처럼 굴욕을 맛봐야 했다.

이날 삼성동에서는 배우들이 거주하는 집을 발견할 수 있었다. 강호동은 한 끼 도전 중 실제로 김남주·김승우 부부의 집 벨을 우연히 눌렀고, 벨 너머로 강호동을 알아본 김남주가 먼저 아는 체를 해 현장이 발칵 뒤집어졌다는 후문이다.

정국과 진의 긴장감 넘치는 한 끼 도전은 27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