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적들’ 임진모 “故김광석, 저작권료만 10억 원 추정”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임진모 대중문화평론가가 고(故) 김광석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 사진제공=TV조선 '강적들'

임진모 대중문화평론가가 고(故) 김광석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 사진제공=TV조선 ‘강적들’

임진모 대중문화평론가가 고(故) 김광석의 저작권료를 10억 원으로 추정했다. 이는 27일 방송되는 TV조선 ‘강적들’에서 공개된다.

이날 ‘강적들’은 ‘故김광석 미스터리’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고인과 절친했던 임 평론가가 출연한다. 고인의 죽음과 관련한 지인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임 평론가는 “김광석이 자살한 건 내가 그와 술자리를 가진 지 얼마 뒤였다”며 “자살이라고 한다면 징후 같은 게 있어야 하는데 그런 것들이 전혀 없는 평상시와 똑같은 모습이었다. 자살이라고 해서 엄청 놀랐던 기억이 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1996년 1월부터 김광석의 사망 의혹이 음악계 쪽 사람들 사이에 바로 제기됐다. 음악계에서 돌아다니는 얘기를 이상호 기자가 취재를 한 것이다. 우리에게는 굉장히 익숙한 의혹”이라고 덧붙였다.

고인의 아내 서해순 씨가 그동안 받아온 저작권료에 대해서도 “김광석 같은 경우엔 노래가 워낙 많이 나와서 저작권 수입이 막대했을 것”이라며 “김광석은 생전에 직접 작곡과 작사를 한 노래가 꽤 되고 자신이 노래를 다 불렀으니, 그의 저작권료는 10억 정도 수준이 아니었을까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강적들’은 이날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