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 김창수’, 하와이국제영화제 초청…프로그래머 “조진웅 명연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대장 김창수' 포스터

‘대장 김창수’ 포스터

영화 ‘대장 김창수’가 제37회 하와이국제영화제에 초청받으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대장 김창수’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가 인천 감옥소의 조선인들 사이에서 대장으로 거듭나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 감동 실화다.

‘대장 김창수’를 초청한 하와이국제영화제는 아시아, 태평양지역, 북미지역 간의 문화 교류 증진을 꾀하면서 전 세계 약 45개국에서 180여 편의 작품을 소개하는 국제적인 영화의 장이다. 2015년 ‘사도’, 2016년 ‘덕혜옹주’가 개막작으로 상영됐다. ‘스포트라이트 온 코리아’ 부문에는 ‘암살’ ‘베테랑’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 ‘미쓰 와이프’ ‘밀정’ ‘서울역’ ‘당신자신과 당신의 것’ 등이 초청된 바 있다.

‘대장 김창수’의 해외배급사 화인컷에 따르면 극을 초청한 하와이국제영화제 공동프로그래머 안나 페이지는 “‘대장 김창수’는 이원태 감독의 놀라운 데뷔작이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감격스러운 작품”이라고 말했다. 또 “김창수 역의 조진웅은 일생일대의 명연기를 선보였다”고 말해 기대감을 더했다.

‘대장 김창수’는 10월 19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