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러시아 친구들 출격…첫 여성 게스트 ‘매력 만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러시아편 친구들/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러시아편 친구들/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첫 여성 게스트 유지나 스웨틀라나가 한국으로 러시아 친구들을 초대했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러시아에서 온 스웨틀라나 친구들의 본격적인 한국 여행기가 펼쳐진다.

이날 러시아 친구들은 첫 한국 방문에 들뜬 모습을 보였으나 이도 잠시 큰 공항 내부에 놀라 방향을 잡지 못하고 갈팡질팡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숙소로 향하기 위해 이동하던 중 길을 해매다 왔던 길을 되돌아가는 등 혼란스러워 하는 모습을 보였고, 연신 서울역을 외치며 시내로만 나갈 수 있는 방법을 모색했다.

한국 여행에 들뜬 러시아 친구들은 “한국 음식을 먹어 볼거야” “소주도 먹어야 해” “쇼핑도 할 거야” 등 이번 여행에서 해보고 싶은 버킷 리스트들을 말하며 각자의 의견을 밝혔고, 각양각색 매력을 선보였다.

뿐만아니라 친구들은 동대문을 방문해 첫 저녁 식사를 했고, 식사 도중 젓가락 사용에 불편함을 느낀 한 사람이 “포크가 필요해. 포크가 영어로 뭐야?”라는 말을 던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스웨틀리나는 러시아어로 ‘포크’는 ‘빌카’라고 발음한다 말하며 외래어는 다 같을 것이라는 고정관념을 깨트렸다는 후문이다.

각양각색 러시아 친구들의 매력으로 펼쳐지는 한국 여행 스토리는 28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