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와이프’ 한수민, 1000:1 경쟁률 뚫은 일반인 아내들과 ‘일탈 여행’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SBS '싱글와이프' 9회의 방송 예고 이미지

사진=SBS ‘싱글와이프’ 9회의 방송 예고 이미지

SBS ‘싱글와이프’에서 박명수의 아내 한수민이 일반인 참가자 2명과 독일로 여행을 떠난다.

‘싱글와이프’는 8월부터 ‘아내데이’ 이벤트를 위해 특별한 사연과 함께 ‘일탈 여행’을 떠날 참가자를 모집했다. 무려 1000:1이라는 경쟁률 속에 제작진은 일반인 아내 2명을 선정, 한수민이 이들과 함께 여행을 떠난다.

27일 방송되는 ‘싱글와이프’에서 한수민은 본격적인 여행 전 일반인 가족들과 만나 독일로 여행을 떠나게 됐다고 알렸다. 이를 들은 일반인 아내들은 “독일에 갈 줄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놀라워했다.

제작진은 “이번 특집은 결혼 후 육아와 가사에 치여 한 번도 자신만의 시간을 가져보지 못한 일반인 아내들의 첫 낭만 일탈기”라며 “난생 처음 아내의 여행 가방을 직접 싸게 된 남편들의 좌충우돌 짐 싸기도 공개된다”라고 설명했다.

한수민과 일반인 참가자들의 여행기는 27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