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하지원, 돌발상황에 ‘까칠’ 재장착…얼음 공주 ‘컴백’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병원선' 하지원 각성 예고/ 사진제공=해와달 엔터테인먼트

‘병원선’ 하지원 각성 예고/ 사진제공=해와달 엔터테인먼트

 

‘병원선’ 하지원이 또 한 번 변화한 모습으로 ‘까칠 송쌤’ 컴백을 예고했다.

하지원은 27일 방송되는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17회와 18회에서 본격적인 ‘각성’을 예고해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극 중 송은재(하지원 분)는 냉철하고 기계적인 모습에서 점차 인간미와 귀여움을 장착하며 한결 따뜻한 모습으로 변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송은재는 갑작스러운 돌발 상황에 휘말리면서 자신이 처한 현실을 깨닫게 된다. 급기야 원래 캐릭터인 ‘얼음 여왕’으로 180도 변화, 일에만 매달리는 ‘반전’을 보여준다.

앞서 지난 26일 공개된 ‘병원선’ 에고편에서도 송은재의 모진 면모가 공개, 시선을 집중시켰다. 송은재는 곽현(강민혁 분)의 전 여자친구 영은(왕지원 분)과의 대화에서 “내가 사랑에 관심 없는 사람이라는 걸 다행으로 생각하라는 뜻이에요”라고 말했고, 곽현에게도 “그러니까 내 문제, 함부로 끼어들지 말아요”라고 차랍게 선을 그으며 일에만 집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녀의 갑작스러운 변화에는 어떤 이유가 있는지, 곽현과 서서히 싹트던 러브라인에도 위기가 닥친 상황인지 궁금증이 더해졌다.

하지원은 극 초반부터 현재까지 프로페셔널한 의사로서 면모를 비롯해 엄마에 대한 그리움, 처음 느껴보는 사랑이라는 감정 표현, 수술 외에 일상에서는 어린아처럼 서툰 모습 등을 드러내며 ‘연기 종합 세트’를 선보여 왔다.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서는 자신도 모르게 찾아온 사랑과, 눈 앞에 닥친 현실 사이에서 갈등하며 더욱 복합적이고 세밀한 연기를 펼쳐낼 예정이다.

소속사 측은 “하지원만의 폭 넓은 감성 연기로 송은재의 심적 변화를 진정성 있고 공감 넘치게 그녀낼 예정”이라며 “앞으로 펼쳐질 ‘병원선’과 송은재의 이야기에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병원선’ 17회, 18회는 2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