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서영주의 직진…보나 마음 움직일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란제리 소녀시대' 서영주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란제리 소녀시대’ 서영주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한결 같았던 순정남 서영주가 의외의 박력을 드러내며 설렘을 유발했다.

서영주는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정희(보나)를 짝사랑하는 동문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지난 26일 방송된 6회에서 동문은 정희에게 짝사랑 중단을 선언했다.

이날 정희는 점차 동문을 신경쓰기 시작했다. 동문과 정희는 붕대감기 연습을 하면서 서로 놀리고 티격태격했다. 또 동문은 손진(여회현)과 영화 데이트를 하는 정희를 어설프게 미행하기도 했다.

정희는 배동문 때문에 손진과의 데이트를 망쳤다는 생각에 투덜거렸지만, 배동문은 그런 이정희의 뒤를 따르면서 집까지 바래다 줬다. “거추장스러우니 따라오지 말라”는 정희에게 동문은 “나도 나 쳐다봐주지도 않는 너를 강아지처럼 쫓아다니는 거 지겹다. 관두겠다. 앞으로는 너 안 쫓아다닐 거다. 귀찮게 해서 미안했다”라고 선언했다.

동문은 정희에게 선전포고 후에도 그가 가장 힘들 때 곁에 있어줬다. 손진이 서울로 전학을 간다는 것을 뒤늦게 알고 터미널로 무작정 달려가는 정희를 걱정했다. 손진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는 정희를 안타깝게 바라봤다.

동문 역의 서영주는 사랑꾼의 모습으로 극을 흥미롭게 이끌었다. 그가 사랑을 차지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는 ‘란제리 소녀시대’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