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젊음 잃을 수 없어”…’고백부부’ 손호준, 잠과의 사투 ‘폭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고백부부' 손호준 스틸 / 사진제공=KBS

KBS2 ‘고백부부’ 손호준 스틸 / 사진제공=KBS

KBS2 예능드라마 ‘고백부부’ 손호준이 성냥개비를 두 눈에 끼운 채 잠과의 사투를 벌이는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유발한다.

‘고백부부’는 서로를 잡아먹지 못해 안달인 38살 동갑내기 앙숙 부부의 ‘과거 청산+인생 체인지’ 프로젝트를 그린 드라마다. 손호준은 이혼 당한 38살 가장이 마라톤 완주도 가능할 신체 건강한 20살 대학생으로 변신하는 최반도 역을 맡았다.

공개된 스틸 속 손호준은 무거워지는 눈꺼풀을 막기 위해 두 눈에 성냥을 끼우고 있다. 본인에게 찾아온 일생일대 회춘의 순간이 신기루처럼 사라질까 두려워 긴긴 밤 졸음과의 혈투를 시작한 모습이다.

이 장면은 지난 9월 KBS 수원센터 드라마 세트장에서 이뤄진 촬영이다. 이날 손호준은 성냥개비를 두 눈에 완벽히 안착시키기 위해 수십 번 시도해 성공했다. 필사적 사투에 현장 스태프들이 웃음을 참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콘텐츠 지음 한석원 대표는 “20살 최반도에 푹 빠진 손호준의 코믹 연기가 시청자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것”이라면서 “코믹연기에 물이 오를 대로 오른 손호준을 중심으로 끊임없이 펼쳐질 감동과 웃음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고백부부’는 오는 10월 13일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