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종영’] 사람에 집중해서 더 빛났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26일 방영된 tvN '아르곤' 방송화면 캡처.

지난 26일 방영된 tvN ‘아르곤’ 방송화면 캡처.

지난 26일 종영한 tvN 의 ‘아르곤’은 사건보다는 사람에 집중했던 드라마였다. 그만큼 집중도도, 공감대 형성도 잘됐다.

‘아르곤’은 가짜 뉴스가 범람하는 세상에서 오직 팩트(사실)를 통해 진실을 밝히려는 탐사보도팀 아르곤의 치열한 삶을 그려낸 드라마다. 최종회에서 아르곤의 팀장 김백진(김주혁)은 아르곤을 떠나게 됐고 계약직이었던 이연화(천우희)는 정직원이 됐다.

김백진과 이연화를 비롯한 아르곤팀은 미드타운 쇼핑몰 부실 공사의 배후에 있는 ‘큰 회장’의 정체를 캤다. 이 과정에서 김백진은 3년 전 자신이 보도한 ‘착한병원 시민단체 사건’이 현재 미드타운 쇼핑몰이 세워진 것과 관련이 있음을 알아냈다. 당시 자신이 보도했던 양호준이 피해자인 척하며 미드타운 설립을 계획한 것이라고 생각한 김백진은 그를 직접 찾아갔다.

김백진은 “사람 살리는 병원 무너뜨리고 사람 죽이는 미드타운 올리는 기분이 어떤가”라고 다그쳤다. 하지만 뜻밖에도 양호준은 “3년 전 모든 증거를 보냈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연화는 양호준이 보낸 서류를 방송사 자료실에서 발견해 양호준의 주장이 사실로 드러났다. 김백진은 자신이 보고 싶은 대로, 믿고 싶은 대로 믿은 것이라며 자책했다.

김백진은 “사건의 내막을 알게 된다면 아무도 안 쓰려고 할 거다. 한 글자도 빠짐없이 적으라”며 착한병원 시민단체의 진실을 밝히는 기사를 이연화에게 맡겼다. 이연희가 “저는 계약직이니까, 곧 그만둘 거니까 선배님에게 칼을 꽂아도 되는 사람이라고 생각한 거냐”고 따졌다. 그러나 김백진은 “내가 널 기자로 생각하는 것처럼 네가 기억하는 내 마지막 모습도 기자였으면 좋겠다”며 힘을 실어줬다.

진실을 알리자니 선배가 죽게 되고, 선배를 살리자니 진실을 죽여하는 상황. 이연희가 고민하고 있을 때 김백진은 “모든 건 내 잘못이고 내가 직접 사과할 거다. 우리도 (권력자들처럼)보호막이었다. 그런데 내 일을 똑바로 하지 않았다”고 아르곤 팀에게 자신의 잘못을 털어놓았다.

이를 알고 찾아온 보도본부장 소태섭(김종수)에게는 “기자는 영웅이 돼서는 안 된다. 그저 제가 틀렸다는 걸 말하고 싶은 거다. 시청자들에게 다른 기자 누구도 틀릴 수 있다는 걸, 뉴스를 믿는 게 아니라 판단해 달라고 있는 그대로 말하겠다는 거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백진을 잃기 싫었던 후배 엄민호(심지호)는 보도국장 유명호(이승준)에게 이런 사실을 알려 아르곤팀의 탐사보도를 막도록 했다.

아르곤팀은 망연자실했다. 계약 기간이 끝난 이연화는 짐을 싸서 고향으로 향했다. 그러나 김백진은 언론상 시상식 수상자로 호명된 자리에서 수상 소감 대신 양심고백을 했다. 김백진은 “저는 이 상을 받을 자격이 없다. 3년 전 오보를 냈다. 뒤늦게 용기를 내서 죄송하다. 제대로 판단하고 바르게 전달하는 것이 언론인이다. 그 책임을 올바르게 수행하지 못한 저는 이 상을 받을 수 없다”며 진실을 위해 분투하는 다른 모든 기자들에게 상을 바쳤다.

아르곤에선 이처럼 사건은 극을 이끌어가는 장치일 뿐 매회 사건에 얽힌 사람들의 감정과 고뇌에 집중했다. 반응은 뜨거웠다. 첫 회부터 2.5%(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이하 동일)로 가뿐히 시작한 시청률은 최고 3.1%까지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종영 다음 날인 27일까지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내리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8부작으로 제작돼 하나의 사건을 길게 끌고 나가지 않아도 됐다는 점 또한 장점으로 작용했다. 매끄럽고 자연스럽게 전개되는 사건의 흐름 속에 기자들의 갈등이 복합적으로 얽히며 그들의 고뇌를 더욱 입체적으로 그려냈다.

캐릭터 그 자체가 된 배우들의 연기력은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이는 힘이었다. 사실만을 믿는 김백진을 연기한 김주혁은 흔들리지 않는 눈빛 속에 감춰진 슬픔을 연기해 공감을 자아냈다.  계약직 기자 이연화를 맡은 천우희는 자신감 없어 보이는 말투 속에 숨겨진 강단으로 캐릭터를 매력있게 구축했다.

허당기가 있지만 취재 만큼은 열정이 넘치는 허종태를 맡은 조현철도 예측하지 못했던 곳에서 웃음을 줬다. 드라마 작가를 꿈꿨지만 뉴스 작가로 청춘을 바친 육혜리를 맡은 박희본도 강렬했다. 자신이 청춘까지 바쳐가며 믿고 따랐던 아르곤 팀에게 배반당했다고 생각했던 순간 맥주를 마시며 세상을 한탄하던 모습은 ‘아르곤’의 명장면 중 하나였다.

‘아르곤’의 후속으로는 정소민, 이민기, 이솜, 김가은, 박병은, 김민석 등이 출연하는 ‘이번 생이 처음이라’가 방송된다. ‘이번 생이 처음이라’ 첫 회는 오는 10월 9일 오후 9시 30분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