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 충무로에 이어 안방극장까지 점령…’아르곤’ 성공적 마무리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배우 천우희/출처= tvN ‘아르곤’ 방송 캡쳐

사진=배우 천우희/출처= tvN ‘아르곤’ 방송 캡쳐

배우 천우희가 첫 드라마 주연작인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극중 천우희는 계약직 기자 이연화 역을 맡아 진정한 기자로 거듭나기까지의 성장과 심리 변화를 연기했다. 실감 나는 연기와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개척해가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높였다.

지난 26일 ‘아르곤’의 마지막 화가 방송됐다. 마지막 화에서 연화는 존경하던 언론인 김백진(김주혁)의 오보를 밝혀내 충격적인 반전을 맞이했다. 3년 전 사실 확인이 미흡한 채 아르곤 팀이 내보낸 보도가 미드타운 비리의 초석이 됐다는 사실을 발견한 것. 연화는 선배이자 상사인 백진의 오보를 그대로 공개했고 백진 역시 담담히 이를 받아들여 시청자들에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천우희는 마지막까지 뛰어난 연기력을 보였다. 백진이 오보를 냈다는 사실을 부정하고 싶은 마음과 기자로서의 사명감 사이에서 고뇌하는 모습을 표현해냈다. 또 계약직 기자에서 정식 기자로 채용된 후 미소를 짓는 연화의 모습은 그간의 고생과 앞으로의 희망을 느낄 수 있었다.

첫 드라마 주연작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천우희는 이수진 감독의 신작 영화 ‘우상’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