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투 황예영, ‘영재발굴단’ 출연… 쇼핑몰 연 매출 100억 비결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영재발굴단' 황혜영 / 사진제공=SBS

‘영재발굴단’ 황혜영 / 사진제공=SBS

90년대를 주름 잡았던 투투의 황혜영이 SBS ‘영재발굴단’을 찾았다.

27일 방송되는 ‘영재발굴단’에는 황혜영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황혜영은 최근 녹화에서 한때 전 국민에게 받았던 사랑을 지금은 쌍둥이 아들들에게 쏟아붓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MC들이 근황을 묻기가 무섭게 “아들을, 그것도 둘이나 키우다 보니 너무 힘들어서 미쳐버릴 것 같다. 분명 두 아이들은 직립보행인데 나는 공중부양을 하고 있다”며 쌍둥이 육아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또 자신이 사업가로 성공할 수 있었던 비결을 밝혔다. 황혜영이 직접 운영하는 쇼핑몰은 5년 만에 연매출 100억 원을 돌파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은 바. 황혜영은 성공 비결로 자신의 꼼꼼한 성격과 노력을 꼽았다. 하루에 20시간씩 일한 것은 물론, 운영부터 모델까지 그녀의 손길 하나 닿지 않은 곳이 없었다고 말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그룹 투투의 인기 멤버에서 완벽한 엄마이자 성공한 사업가로 변신한 황혜영의 이야기는 27일 오후 8시 55분 SBS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