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진구·김성균 형제부터 박근형까지…첫 대본리딩부터 연기열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JTBC의 새 금토드라마 '언터처블'의 대본 리딩 현장/제공=JTBC ‘언터처블’

사진=JTBC의 새 금토드라마 ‘언터처블’의 대본 리딩 현장/제공=JTBC ‘언터처블’

JTBC의 새 금토드라마 ‘언터처블'(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의 첫 대본리딩 현장에서 배우들이 높은 몰입도를 보였다.

27일 오전 ‘언터처블’측은 배우들이 모인 첫 대본리딩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조남국 PD와 최진원 작가를 비롯해 진구, 김성균, 박근형, 고준희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모두 모여있다.

대본리딩은 배우들의 혼신의 열연 속에서 본 방송을 방불케하는 박진감이 이어졌다. 극중 엇갈린 형제로 등장할 진구와 김성균은 처음이라곤 믿을 수 없을 정도의 호흡을 보였다. 특히 극중 진구는 사랑하는 아내를 잃은 남편의 슬픔을 표현하며 현장을 사로잡았다. 반면 김성균은 잔혹한 악역을 표현하며 그간의 연기 내공을 선보였다.

한편 조남국 감독의 대표작 ‘추적자 THE CHASER’에서 연기력을 뽐낸 바 있는 박근형은 ‘추적자’를 능가하는 존재감을 자랑했다. 최종원과 함께 아역 배우들의 연기지도까지 자처하며 열정을 보였다.

고준희, 정은지, 진경 역시 연기력을 과시했다. 고준희는 그간 보여줬던 세련된 모습과는 달리 서늘한 분위기를 풍겼다. 정은지는 능청스러운 연기로 극의 긴장함에 쉼표를 선사했다. 정의로운 경찰청장 ‘정윤미’를 맡은 진경은 극중 딸로 등장하는 정은지와 안정된 호흡을 보였다.

‘언터처블’측은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 만큼, 본 방송을 방불케 할 정도로 완성도 높은 대본리딩이 펼쳐졌다”며 “무엇 하나 빠지지 않는 웰메이드 드라마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진구)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김성균)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액션 드라마다. ‘더패키지’의 후속으로 오는 11월 24일 오후 11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