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신효, 영화 ‘챔피언’ 출연 확정…”대세로 우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강신효,인터뷰

배우 강신효/사진=이승현 기자lsh87@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SBS 드라마 ‘조작’에서 ‘문신남’ 김진우 역을 맡아 선 굵은 연기로 압도적인 존재감을 발휘하며 눈도장을 찍은 배우 강신효가 영화 ‘챔피언’(김용완 감독)에 출연한다.

27일 소속사 엘엔컴퍼니는 “강신효가 영화 ‘챔피언’ 출연을 확정 짓고, 현직 팔씨름 선수들에게 훈련과 조언을 받으며 촬영 준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강신효는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넘나들며 자신만의 연기 스펙트럼을 탄탄히 쌓아온 내공 있는 배우이다. 올해 SBS 드라마 ‘엽기적인 그녀’를 시작으로 ‘조작’, 독립영화 ‘삼촌’에 이어 영화 ‘챔피언’까지 벌써 네 번째 작품에 출연 소식을 전하며 2017년 대세 배우임을 입증하고 있다. 쉴 틈 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배우 강신효가 이번 작품을 통해 또 어떤 연기 변신을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소속사는 이에 “2017년 다양한 연기 행보를 선보이며 대세로 우뚝 선 배우 강신효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챔피언’은 팔씨름을 소재로 하는 영화로, 마동석이 수년간 직접 시나리오 개발 과정에 참여했으며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영화 ‘리턴매치’, 웹 드라마 ‘연애세포’, ‘우리 헤어졌어요’ 등을 연출한 김용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진한 남성미와 감동이 살아있는 뭉클한 휴먼 드라마를 그려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