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병원선’ 특별출연… 하지원 동생 役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병원선'에 부자 관계로 특별출연하는 조성하(왼쪽) 이민호 / 사진제공=큐로홀딩스

MBC ‘병원선’에 부자 관계로 특별출연하는 조성하(왼쪽) 이민호 / 사진제공=큐로홀딩스

배우 이민호가 MBC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에 송우재 역으로 특별출연한다.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은 인프라가 부족한 섬에서 배를 타고 의료 활동을 펼치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의사들이 섬마을 사람들과 인간적으로 소통하며 진심을 처방할 수 있는 진짜 의사로 성장해나가는 세대 공감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이민호는 극중 밝고 명랑한 28살 대학생이자 하지원(송은재 역)의 동생 송우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27일 소속사를 통해 공개된 사진에는 극중 아버지로 등장하는 조성하와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이민호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이 보여줄 부자(父子) 케미스트리가 벌써부터 기대된다.

관계자에 따르면 오랜만에 안방극장을 찾게 된 이민호는 송우재를 연기하기 위해 캐릭터 분석을 철저히 마친 뒤 촬영에 돌입하는 등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보였다. 또 하지원과는 실제 남매처럼 완벽한 호흡을 보여 현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민호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되는 ‘병원선’에 모습을 드러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