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김주혁, 진가를 증명하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아르곤' 김주혁 / 사진제공=tvN 방송화면

‘아르곤’ 김주혁 / 사진제공=tvN 방송화면

배우 김주혁이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을 통해 배우로서 자신의 진가를 증명했다.

지난 26일 가짜 뉴스가 범람하는 세상에서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탐사보도 팀의 이야기를 다룬 ‘아르곤’이 최종회를 내보냈다. ‘아르곤’은 언론인들의 이야기를 섬세하고 세련되게 다루고 현실 속 상황과 오버랩되며 방영 내내 호평을 얻었다.

김주혁은 극의 중심에 있는 아르곤 수장 김백진 역을 맡아 열연했다. 김백진은 다른 무엇보다도 팩트만을 중시하며 ‘진짜 기자’의 모습이 무엇인지를 보여줬다. 김백진은 뉴스를 판단하는 까다로운 기준부터 정직한 보도에 관한 집념, 겉으로는 냉정하지만 따뜻한 마음으로 팀원들을 보듬어주는 리더의 자세까지 바람직한 기자의 표상이었다.

최종회에서는 그런 김백진이 충격적인 자신의 과거와 마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아르곤 팀은 3년 전 김백진이 감정에 북 받혀 팩트를 체크하지 않은 채 보도한 내용들이 미드타운 인허가 비리의 토대가 되었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됐다. 이러한 사실은 아르곤의 존폐는 물론 김백진이 그 동안 쌓아왔던 기자로서의 명예 역시 한 번에 추락하게 만드는 일이었다.

이에 방송국은 김백진의 정정 보도를 못하게 막고 그대로 비리 기사를 묻히게 만들었다. 아르곤 팀이 다른 언론사에 제보해도 기사 한 줄 나지 않았고, 그들은 그렇게 현실에 벽에 부딪혀 실패하는 듯 했다. 그러나 김백진은 ‘언론인상’을 수상하는 날 소감을 통해 미드타운 인허가 비리의 전말을 밝히고 자신의 과거 오보를 고백했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진실을 향한 걸음을 멈추지 않았던 김백진의 마지막 선택은 끝까지 시청자들에게 울림과 감동마저 선사했다.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기자로서의 사명을 끝까지 다한 김백진에게 뜨거운 호응이 이어졌다.

이를 연기한 김주혁에게도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김주혁은 수상 소감 신의 긴 대사와 감정을 온전히 김백진에 이입해 쏟아냈다. 관계자에 따르면 실제 촬영 현장에서도 김주혁의 연기에 제작진의 탄성이 한동안 이어졌다.

늘 새로운 캐릭터를 자신만의 매력으로 소화해내는 김주혁의 감각은 ‘아르곤’을 통해 다시 한 번 증명됐다. 그의 차기작이 더욱 기대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