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선미 남편, 청부 살인 가능성?…검찰, 추가 수사 착수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송선미 인스타그램

/사진=송선미 인스타그램

검찰이 배우 송선미의 남편이 칼에 찔려 숨진 사건과 관련해 청부살인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추가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26일 600억원대 부동산 위조사건과 관련해 25일 구속한 곽모씨와 송선미의 남편 고모 씨 살인사건 사이의 연관성을 파악해 추가수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곽씨는 고씨의 고종사촌 형으로, 검찰 조사에서 곽씨가 살인 혐의로 구속기소된 조모 씨와 얼마전까지 같은 집에서 거주하는 등 막역한 사이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검찰은 이번 사건의 중대성을 인식하고 형사3부(부장검사 이진동)와 형사4부(부장검사 한석리)가 합동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영화 미술감독이었던 송선미의 남편 고씨은 지난달 21일 서초구 서초동의 한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조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다. 조씨는 지난 18일 구속기소됐으며 경찰 조사에서 고씨 할아버지 재산관련 소송 중 도움을 주는 조건으로 수억원을 받기로 했으나 1000만원만 건네자 미리 준비한 칼로 고씨를 찔렀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의 외할아버지이자 곽씨의 할아버지인 재일교포 1세 곽모 씨는 일본과 국내에서 호텔, 파칭코 등 수백억원대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자산가로 알려졌다. 곽씨와 곽씨 아버지, 법무사 A 등은 증여계약서 등을 위조해 할아버지 소유 600억원 상당의 국내 부동산 소유권을 위조한 혐의로 구속됐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