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룡, ‘가두리’ 방문…”MC로서 확인 차 왔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KBS2 '가두리' 방송 캡쳐

/사진=KBS2 ‘가두리’ 방송 캡쳐

KBS2 예능프로그램 ‘가두리’에 MC 이재룡이 방문했다.

26일 방송된 ‘가두리’에서 이재룡은 점심 식사 후 쉬고 있는 윤다훈-최대철-조정치의 숙소를 찾아갔다.

윤다훈은 친구인 이재룡을 보고는 반가움을 감추지 못하며 “야 언제 왔어”라고 물었고 이재룡도 호탕하게 “지금 오는 길이야”라고 답했다.

이에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출연진은 이재룡에게 “스스로 ‘가두리’에 입소하는 것이냐”고 물었다. 이재룡은 “아니다. 나는 맛있는 것도 전해주고 이들에게 줄 선물이 있어서 MC로서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윤다훈은 선물로 받은 수박을 냉장고에 넣기 위해 주방으로 향하던 중 아무데나 벗어둔 이재룡의 옷을 들고 와 “이렇게 벗어 두면 내가 다 정리한다. 제발 뒤집어서 벗지 마라”고 말했다.

이어 스튜디오의 여성 출연자들은 “옷 좀 잘 벗어라”고 이재룡을 비난했다. 이재룡은 “남자들은 원래…”라고 대답을 하려했으나 “원래가 어디 있냐”라는 소유진의 일침에 아무 말도 하지 못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