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김용만, 사진 찍다 윤종신과 ‘티격태격’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방송 캡처

/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방송 캡처

‘뭉쳐야 뜬다’ 김용만과 윤종신이 사진으로 티격태격했다.

26일 방송된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 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여행을 즐기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슈테판 대성당과 훈레르트바서 하우스에 방문했다.

훈레르트바서 하우스의 독특한 외경에 멤버들은 감탄했다. 한채아는 건물에 감탄하며 “너무 예쁘다”고 감탄했다. 다른 멤버들 역시 연이어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남겼다.

특히 윤종신과 김용만은 사진 삼매경에 빠졌다. “내가 여기 서 있을테니 너가 자연스럽게 걸어가면 내가 사진을 찍겠다”는 김용만의 말에 윤종신은 망설이다 멋있게 포즈를 취했다.

하지만 윤종신은 사진을 본 뒤 “이게 대체 뭐냐. 구도감도 살아 있지 않고 도저히 봐줄게 없다”며 비난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