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두리’ 윤다훈, 수박 빨리 먹기 1등 “먹다 보니”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KBS2 '가두리' 방송 캡쳐

/사진=KBS2 ‘가두리’ 방송 캡쳐

KBS2 예능프로그램 ‘가두리’ 윤다훈, 최대철, 조정치가 설거지를 결정 짓는 수박 빨리 먹기 대결을 펼쳤다.

26일 방송된 ‘가두리’에서 윤다훈은 수박 빨리 먹기 대결를 앞두고 “난 승부욕은 없어. 이런 대결에 집착하거나 이기려고 하지 않아”라고 말했다.

그러나 곧 이어진 대결에서 윤다훈은 조정치를 향해 “수박 씨 미리 파지 마라, 수박 입에 집어 넣지 마라”고 예민하게 말하며 견제를 했다.

이어 최대철은 가장 빨리 수박을 먹어 치운 윤다훈의 모습에 웃음이 터져 “형님 승부욕 없다면서 이렇게 열심히 하는 게 어딨냐”고 따졌고, 윤다훈은 “먹다 보니 빨리 잘 먹네” 라며 머쓱하게 대답해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