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두리’ 최대철, 까다로운 식성 “라면에 새우 똥 안 빼”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KBS2 '가두리' 방송 캡쳐

/사진=KBS2 ‘가두리’ 방송 캡쳐

배우 최대철이 지금까지  ‘가두리’에서 먹었던 최고의 음식과 최악의 음식을 꼽았다.

26일 방송된 KBS2 ‘가두리’에서 최대철은 전담 요리사 윤다훈을 앞에 두고 “여기서 먹은 음식 최고, 최악의 음식을 말해보자”고 제안했다.

최대철은 “나의 베스트는 닭볶음탕이다”고 앞장 서서 말했고 조정치 역시 “나도 닭볶음탕이다”고 답했다.

이에 윤다훈의 딸 남하나는 “최근 아버지가 ‘가족들이 다 모인 자리에서 닭볶음탕을 하겠다’고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최대철은 나머지 음식 해물라면과 된장찌개에 대해서 “둘 다 부족했다”며 “된장찌개는 달았고 라면은 면이 불었다. 그리고 새우 똥도 안 뺐다”며 까다로운 식성을 드러냈다.

이에 윤다훈은 “나는 라면이다. 왜냐면 면이 유통기한이 불안하다”고 말했고 신대철은 냉큼 “나도 라면”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그제서야 조정치는 “저는 없습니다. 이건 사랑과 정성이지, 점수가 없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