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광규·임재욱, 성게 가시에 찔려 부상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 김광규와 임재욱이 성게 가시에 찔려 부상을 당했다.

26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는 보라카이의 탐비산비치에서 여유로운 한 때를 보내던 가운데 김광규가 바다 안에서 수영을 즐겼다.

바다 밖에 있던 멤버들과 달리 바다에서 수영을 즐기던 김광규는 멤버들이 나오라는 소리에도 같은 곳만 맴돌뿐 나오지 못했다.

이에 임재욱이 물에 뛰어들었고 심각성을 깨달은 김국진 역시 바닷가로 달려갔다. 임재욱은 “발 밑에 뭐가 있어. 뭐가 쑥 들어온다”고 설명했다. 김국진은 “유리 조각 같은 거야?”라고 물었다.

임재욱은 “병원가야 되는 거 아니예요? 성게 가시 아니냐”고 말하자 김광규 역시 맞는 듯 고개를 끄덕였다.

김광규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다 왔겠지 하고 몇 걸음 안 걸었는데 하필이면 성게를 밟았다. 얘 네가 가만히 있는 게 아니라 밟으니까 쑥 들어오더라”며 당황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