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서현진, 떠난 양세종에 눈물 “어떻게 나한테 이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쳐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서현진이 양세종이 떠난 걸 뒤늦게 알았다.

26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이현수(서현진)은 온정선(양세종)이 떠난 줄 모르고 그의 집을 방문했다.

이현수는 앞서 온정선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없는 번호에 당황했다. 이에 집에 직접 찾아갔고 그가 없다는 소식에 충격을 받았다.

이후 집으로 돌아온 이현수는 “어떻게 나한테 이럴 수 있어. 어떻게 사라져 버릴 수 있어”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앞서 온정선이 한강에허 했던 “알렝 파사르 메일 받고 제일 먼저 현수 씨 얼굴 기억났어. 기다려 줄래?”라는 말을 떠올리며 후회했다.

‘사랑의 온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