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보나, 채서진에 “다정한 아버지 있는 너 부러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KBS2 ‘란제리 소녀시대’ 방송 캡처

/ 사진제공=KBS2 ‘란제리 소녀시대’ 방송 캡처

‘란제리 소녀시대’ 보나가 채서진에게 “난 너가 부럽다”고 말했다.

2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에서는 ‘빨갱이’로 낙인 찍힌 혜주(채서진)의 아버지가 정희(보나)와 혜주 앞에서 쓰러졌다.

혜주는 정희를 집으로 초대했고 혜주 아버지(조덕현)은 둘을 반갑게 맞이했다. 혜주 아버지는 정희를 위해 떡볶이까지 만들어주었다. 혜주와는 음악을 선곡하며 다정한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이어 혜주 아버지가 쓰러져 혜주와 정희는 충격을 받았다.

혜주는 자신의 곁에서 밤을 새던 정희에게 “어른들이 걱정하시지 않으시냐”며 “사실 어른들이 나와 아버지에 대해 어떻게 말하고 있는지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정희는 “나는 너희 집이 얼마나 부러운데. 나는 맨날 ‘가시나가, 가시나를’ 이런 소리만 달고 사는 아버지 밑에서 컸다”며 “나는 딸한테 그렇게 다정한 아버지를 처음 봤다”고 부러움을 표현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