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2’ 정승민, 수영복 차림 장윤주에 “셔츠라도 걸쳐요”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tvN '신혼일기2' /사진=방송 화면 캡처

tvN ‘신혼일기2’ /사진=방송 화면 캡처

tvN 예능프로그램 ‘신혼일기2’장윤주-정승민 부부가 미니 풀장에서 수영을 즐겼다.

26일 방송된  ‘신혼일기2’에서 정승민은 제주도 집 앞 마당에 미니 풀장을 만들어 딸 리사와 수영을 즐겼다. 정승민은 마루에 앉아 바라만 보는 장윤주를 향해 “엄마는 안 들어와요?”라고 물었다.

장윤주는 개인 인터뷰를 통해 “(최근 출산으로) 처음이잖아요. 뚱뚱했던 게”라며 “근데 또 제가 좋은 말을 많이 들었다. 더 건강해질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래서 건강하게 다이어트를 했다”고 말했다.

잠시 후 함께 수영할 준비를 마친 장윤주는 용기를 내 정승민에게 수영복 차림을 공개했다. 이어 정승민은 “위에 셔츠라도 하나 걸치고 와요”라며 아내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이어 장윤주가 흰 티를 받쳐입고 나오자 “좋아요”라고 다정하게 대답해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