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채서진, 보나에 “같이 벌 받아줘서 고마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KBS2 ‘란제리 소녀시대’ 방송 캡처

/ 사진제공=KBS2 ‘란제리 소녀시대’ 방송 캡처

‘란제리 소녀시대’의 채서진이 보나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2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에서 정희(보나)는 혜주(채서진)과 영춘(이종현)이 약국에 같이 있는 것을 목격했다.

이어 영춘을 좋아하던 애숙(도희)가 찾아왔다. 이를 본 정희는 “내 네한테 할 말 있다”고 말하며 애숙을 데리고 자리를 피했다. 정희는 애숙에게 “내 친오빠 봤냐”고 물으며 ‘내가 뭐때문에 애숙이를 데리고 허겁지겁 자리를 피했을까’라고 속으로 되뇌였다.

이후 정희는 혜주와 혜주의 집 앞에서 마주쳤다. 정희를 본 혜주는 정희에게 “정희야. 고마워. 같이 벌 받아줘서”라고 인사를 건넸다.

정희는 “말했지. 니 고마우라고 한 거 아니라고”라며 차갑게 돌아섰다. 하지만 혜주는 이에 굴하지 않고 “그래도 고마워”라고 이야기하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