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생부활자’ 전혜진 “세번째 경찰 역…또 할 의향 있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네이버 V라이브 '희생부활자' 영상 캡쳐

/사진=네이버 V라이브 ‘희생부활자’ 영상 캡쳐

배우 전혜진이 영화 ‘희생부활자’(감독 곽경택)에서 세 번째 경찰 역을 맡았다.

26일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생방송으로 ‘희생부활자’의 무비 토크 라이브 ‘RV:Resurrected Victims) Movie TaIK LIVE’가 열렸다.

전혜진은 세 번째 경찰 역을 맡았다. ‘더 테러 라이브’ ‘불한당’에 이어 ‘희생부활자’까지 세 번째 경찰 역을 맡은 것.

전혜진은 “경찰이 그 안에서도 많이 나뉘지 않나. ‘더 테러 라이브’ 때는 테러 담당 팀장이었고 ‘불한당’ 때는 불한당 같은 경찰이었다. 이번에는 심리분석가 프로파일러로 다 차이가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나리오가 확실히 달랐다. 또 들어오면 할 거다. 이번에는 어떤 경찰일까 기대 된다”고 말했다.

‘희생부활자’는 전 세계 89번째이자 국내 첫 희생부활자(RV) 사례로, 7년 전 강도 사건으로 살해당한 엄마가 살아 돌아와 자신의 아들을 공격하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오는 10월12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