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사랑’ 송은이·김영철 가상부부 생활, 일출로 마무리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JTBC ‘님과 함께2-최고(高)의 사랑' 방송 캡처

/ 사진제공=JTBC ‘님과 함께2-최고(高)의 사랑’ 방송 캡처

 

JTBC ‘님과 함께2-최고(高)의 사랑'(이하 ‘최고의 사랑’) 송은이가 김영철에게 “일출을 보러가자”고 제안했다.

26일 방송된 ‘최고의 사랑’에서는 김영철과 송은이가 가상결혼 마지막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김영철과 송은이는 김숙-윤정수와 함께 춘천으로 마지막 여행을 떠났다.

이날 김숙은 화장실을 가는 척하면서 윤정수를 데리고 자리를 피했다. 송은이는 “이왕 이렇게 된 거 일출을 보러 가는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이어 숙소를 찾은 김영철과 송은이. 김영철은 “우리 둘이 부부가 되고 처음으로 단 둘이 있는 자리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대화는 이어지지 않았고 오히려 어색한 분위기가 그들을 감쌌다.

송은이는 잠자리를 준비하며 테이프로 선을 그었다. 이어 “이 선을 넘으면 절대 안된다. 이 선 넘어오면 딱밤 때린다”고 말했다. 김영철은 “이게 무슨 필요가 있냐”며 선을 떼려고 했다.

이어 송은이가 “양말은 벗고 자”라고 이야기하자 김영철은 “양말만 벗어?”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