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아웃사이더 “장문복과 동거 3년 차…가족이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방송 화면 캡처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방송 화면 캡처

래퍼 아웃사이더가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2 출연자 장문복과 동거하게 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아웃사이더는 26일 방송된 ‘비디오스타’ 국민 연하남 특집 ‘나 누나랑 산다’편에 출연해 “아내는 내가 밖에서 술을 먹는 걸 걱정한다”며 “차라리 친구들과 집에 와서 술을 먹으라고 권한다. 그래서 3차 이상 갈 때는 늘 지인들을 데리고 집으로 간다. 아내는 술은 많이 먹은 사람에게는 ‘자고 가’라고 권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아웃사이더는 “그럼 동거인 장문복은 어떻게 된 것이냐”라는 MC 박소현은 물음에 “문복이는 사실 아직까지 살 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문복이가 대구 출신이다”라며 “3년 전 나에게 가수 활동에 대한 상담을 받고 싶어 홀로 서울로 올라왔다”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아웃사이더는 “문복이와 많은 이야기를 하다 보니 늦은 밤이 됐다”며 “아내가 문복이가 걱정스러워 ‘자고 가’라고 말을 했다. 그런데 하루가 이틀이 되고 일주일, 한 달이 지나 너무 정이 들더니 이렇게 됐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이제는 가족이다. 실제로 아내도 내가 바쁠 때는 문복이를 찾는다”며 “또 문복이가 요리를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이무송은 “(장문복이) 집사네”라고 답해 웃음을 유발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