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사이더 “박나래, 연하남 만나면 안돼”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방송 화면 캡처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방송 화면 캡처

래퍼 아웃사이더가 “박나래는 연하남을 만나면 안된다”고 말했다.

아웃사이더는 26일 방송된 ‘비디오스타’ 국민 연하남 특집 ‘나 누나랑 산다’편에 출연해 “박나래는 연하남을 잡아 먹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아웃사이더는 “박나래는 썸도 잘 타고, 연애도 잘 하는 이미지라  연하남들을 잘 만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자 김기욱도 이를 거들며 “박나래는 남자들이 학을 뗀다”고 말했다.

이어 김기욱은 “지난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 함께 갔다. 일반인 응원단도 같이 가서 술을 한 적이 있는데…”라고 말을 흐리며 박나래의 눈치를 봤다.

그러자 MC 박소현은 “일반인에게 찝쩍거렸냐?”라고 물었고 김기욱은 “찝쩍이라기보다 충격을 줬다”며 “분명히 박나래는 안 취했다. 정신이 멀쩡한데 일반인의 어깨에 기대 쑥 들어갔다”고 말해 박나래를 긴장하게 만들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